차툐루애 의 잡학다식 블로그

폐암의 치료 방법과 폐암 면역 항암제 종류

July 10, 2021 | 5 Minute Read

폐암의 양아 방법과 폐암 면역 항암제 종류

□ 폐암의 치료방법

내국 암 사망률 1위는 폐암이다. 암 진단을 받은 환자의 수는 위암, 대장암에 즉변 3번째지만, 조기 진단이 어려워 상대적으로 치료가 어렵다. ▷ 수술 폐암의 번영 수평반 및 암세포의 위치, 크기, 심장의 상태, 소통 상태에 따라 기술 방법과 경계 등이 결정된다. 웅예 기법이 몹시 발전해 폐암 상태와 병변에 따라 다양한 옵션이 있고, 합병증을 최소화할 삶 있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비소세포 폐암은 병변이 조율 가능한 경우, 수술이 쥔어른 효과적인 처치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한없이 시행되는 수술은 쐐기 절제술, 폐엽 절제술, 단지 절제술, 전폐 절제술이다. 기술의 발달로 최소 침습 수술도 있다. 최소 침습 수술은 미용효과가 좋지만 조기 발견 환자에게만 적용된다.

  • 쐐기 절제술 : 종양과 네년 공간 작은 범위의 조직을 쐐기 모양으로 절제하는 수술법이다. 병변이 폐의 접어 부위, 조만간 바깥쪽에 위치할 때 시행할 복 있다. 폐엽 절제술을 하기에는 폐 기능이 불량한 환자에게 적용된다. 근자 검진으로 인한 조기 폐암이 늘어나 폐 기능이 불량하지 않더라도 시행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 폐엽 절제술 : 우리의 오른쪽 폐는 상엽, 중엽, 하엽으로, 왼쪽 폐는 상엽과 하엽으로 이루어져 있다. 폐엽 절제술은 병변이 있는 폐의 극한 엽을 제거하는 수술이다. 현세 폐암의 척도 수술로 인정받고 있으며, 기관지 소매 절제술 등을 동반하여 시행하기도 한다.

  • 양엽 절제술 : 폐의 두 엽을 같이 제거하는 수술로, 엽이 3 일사인 오른쪽 폐에서만 가능하다. 치아 수술은 암종이 폐의 두엽에 걸쳐 있거나 양엽으로 통하는 기관지나 혈관에 암이 있을 시대 시행할 복 있다.
  • 영역 절제술 : 엽을 구성하는 여러 우구 한도 중도 병이 있는 구역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수술을 말한다. 조기 폐암이나 폐기능이 좋지 않은 환자에서 폐기능 보존을 위해 시행한다.

  • 전폐 절제술 : 일방 폐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로 폐암이 근본 기관지나 종격동 구조물을 침범한 경우, 동류 폐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이다. 폐엽 절제술보다 수술 합병증 및 선서 위험이 높아 웅예 전 환자의 상태에 대한 정밀한 평가가 필요하다.

▷ 항암치료 폐암이 어느 핸드레벨 진행된 일 항암치료가 필수적이다. 수술로 암세포를 완전하게 절제한 경우에도 완치율을 높이기 위해 항암치료나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는 경우가 많다. 폐암에 공통적으로 쓰는 세포 독성 항암제, 골 항암제가 있으며 소세포 폐암, 비소세포 폐암에 맞춰 쓰는 항암제도 있다. 항암제를 투여하는 방법은 종양의 유형과 사용되는 약제에 따라 다르다. 항암제는 종양의 종류와 발병한 부위, 장성 정도에 따른 병기, 종양이 변신 신체 기능에 미치는 효용 등을 종합하고 환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선택한다. 약을 계한 종류만 쓰는 하나 요법, 2종 이상을 쓰는 병용 요법이 있다.

  • 비세포 폐암의 항암 가료 : 비세포 폐암의 항암 치료는 수꽃술 전후에 진행된다. 웅예 전 항암 치료는 3기 총환 도중 수술을 주명 위해 종양의 크기를 줄이기 위해 시행한다. 수꽃술 마지막 항암 치료는 웅예 차기 사나이 있을 운명 있는 암세포를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한다. 3B기와 4기 환시 등 수술을 할 핵심 없는 환자의 정상 암 증상을 호전시키고, 기와 기간을 연장시키는 목적의 항암 치료(고식적 목적)를 시행한다. 비소세포 폐암에 사용되는 항암제는 시스플라틴, 비놀렐빈, 탁솔, 탁소텔, 젬시타빈 등이 있다. 표 치료제로는 이레사, 타세바 등이 있다.
  • 소세포 폐암의 항암제 의료 : 소세포 폐암의 병기는 제한성 병기(종격동을 포함해 폐의 한쪽에만 종양이 있는 경우)와 확장성 병기(암이 반대편 폐와 다른 장기로 전이된 경우)로 나뉜다. 제한성 병기의 소세포 폐암은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다름없이 시행하고 후 폐암이 퍽 소실된 경우에는 예방을 위해 골통 방사선 치료를 시행한다. 확장성 병기의 소세포 폐암은 대강령 항암제 치료를 시행한다. 소세포 폐암에 사용되는 항암제는 씨스플라틴, 에토포사이드, 빈크리스틴, 아이포스파마이드, 싸이툭산 등이 있다.

▷ 방사선 치료 방사선 치료는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에 채택된다. 종양 부위에 충분한 양의 방사선을 조사하여 암을 치료한다. 방사선 치료에도 여러 방법이 있는데, 요사이 시행되는 3-D conformal RT나 IMRT는 방사선 조사량 및 범위를 조절해 사정 조직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충분한 양의 방사선을 조사할 생목숨 있다. 종양의 크기, 퍼진 정도, 형태와 분화도 및 종양의 방사선에 대한 민감도, 환자의 건강 애원 등을 감안하여 방사선량, 진료 중축 등이 결정된다.

  • 비소세포 폐암의 방사선 진료 : 1기는 폐기능이 저하되어 있거나 내과 질환으로 식중독 및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에 시행한다. 완치율은 약 30%이다. 2기와 3기 초는 웅예 뒤 항암 치료와 병행하여 시행한다. 4기는 전이된 부위의 증상을 조절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한다. 폐암수술비용 통증 감소가 밑 목적이다.
  • 소세포 폐암의 방사선 요양 : 소세포 폐암 사이 제한기에 속한 환자에게 가옴 방사선 치료를 항암제와 함께 시행한다. 양병 후 반응이 좋은 환자에게 예방 차원으로 소량의 방사선을 이용하여 전뇌 방사선 치료를 한다. 또한 처음에 병변의 범위가 넓어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지 않고 항암제만 사용한 환자에게도 반응이 좋은 물계 예방적 전뇌 방사선 치료를 시행한다.

2021.05.23 - [분류 전체보기] - 비소세포성 폐암과 방사선 진료 부작용

□ 폐암에 사용되는 면역 항암제

면역 항암제의 요치 범위는 건강 보험 심사 평가원이 결정한다. 가격이 원판 비싸고 가료 효과가 도무지 검증되지 않은 까닭 부작용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허가를 받지 않고 치료제를 사용하려는 사례 복합 병원급 대단원 병원의 다학제 위원회와 건강 보험 심사 평가원의 심사를 거쳐야 한다. 국내에서 치료 허가를 받은 면역 항암제는 옵디보, 키트루다, 티쎈트릭, 임핀지, 여보이 등이 있다. 대개 비소세포 폐암 치료에 쓰인다. 티센트릭은 강우 최초로 소세포 폐암 1차 처치 면역 항암제로 허가받았다.

  • 옵티보 : 비소세포 폐암 중앙 1차 항암치료에 실패한 귀퉁이 진행성 또는 전이성인 배경 2차 치료에 쓸 수 있다. 약값의 5%만 내는 건강보험 적용을 받으려면 PD-L1 발현율이 10% 이상이어야 한다.
  • 키트루다 : 비소세포 폐암의 까닭 4가지 조건에 해당되어야 치료받을 길운 있다. 근래 소세포 폐암에도 키트루다와 화학 항암제를 병용하여 투여하면 환자의 생존율 보완 등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 티쎈트릭 : 화학 항암제 1차 치료에 실패한 비소세포 폐암의 2차 치료제에 쓰이거나, 화학 항암제와 병용 투입하는 조건으로 비소세포 폐암 1차 치료에 쓸 수 있다. 비소세포 폐암 3B기 이상이고, 화학 항암제 치료 실패 나중 2차 최종점 일구 요법에 쓸 곡절 건강 보험 적용을 받을 생령 있다. 소세포 폐암의 경우에도 화학 항암제와 함께 쓰는 사리 병용 요법 치료제로 운용 가능하다. 임핀지 : 화학 항암제 치료나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관 중앙 수술이 불가능한 비소세포 폐암 환자에게 활용 가능한 약이다. 수술이 불가능한 3기 이상일 사연 다음 조건을 충족하면 1년간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태그

Category: life